'비행소녀' 이태임

배우 이태임이 욕설 논란 이후 2년 간의 생활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 이태임이 출연해 비혼 라이프를 공개했다.

이태임은 외모에서 풍기는 도도함과는 달리 털털하고 소박한 일상을 살고 있었다. 집 또한 연예인들의 화려한 저택이 아닌 12평 원룸이었다.

그는 "2년간 일을 쉬었던 적이 있다. 은행에 빚을 져 집을 샀는데 안 좋은 일이 생겨 공백이 있어 빚을 갚을 능력이 없어 집을 팔고 부모님 댁으로 들어갔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하기엔 먼 환경이라 가까운 곳에 작은 집을 얻어 나오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또 긴 공백기에 대해 "자책이 많았고 부끄러웠다. 소극적으로 변해 밖으로 나가 놀고 그러지 못했다. 혼자 그 시간을 견디며 힘들기도 했지만 '왜 굳이 그랬을까'라는 자기 반성의 시간을 가지는 계기가 됐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