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가 6일(현지시간) 2년5개월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비아의 '숙청 사태'가 투자심리를 자극했다는 분석이 많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 종가보다 배럴당 1.71달러(3.1%) 상승한 57.3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5년 6월 이후 2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반부패위원회는 부패 척결을 앞세워 왕자 11명, 현직 장관 4명, 전직 장관 수십 명을 체포했다. 제1 왕위계승자인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