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정세현 전 장관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출연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평가했다.

지난 4일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정 전 통일부 장관은 "정신과 의사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문제 있는 사람으로 보는 것이 이해가 안된다"라고 운을 뗐다.

정 전 장관은 이어 "그는 보통 머리가 아니고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이상하긴 하지만 굉장히 뛰어난 사람"이라며 "그동안 챙길 건 다 챙기더라. 전형적인 장사꾼의 모습"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과 미국에 대해 "솔직히 북한이 뭘 어떻게 할까. 미국을 상대로 전쟁을 일으킬 수 없다는 것은 북한이 더 잘 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은과 주변 참모들이 트럼프의 험악한 말이 행동으로 옮겨지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