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를 은폐하려 한 혐의를 받는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48)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직전 투신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사망했다.

6일 목격자 등에 따르면 변 검사는 이날 오후 2시30분께 서울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 건물 4층에서 바닥으로 떨어졌다.

변 검사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이 법무법인에서 상담을 받던 중 화장실 창문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변 검사는 119구조대에 의해 서울성모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외상이 심해 끝내 이날 오후 4시께 숨을 거뒀다.

법률보좌관 자격으로 국정원에 파견된 변 검사는 2013년 국정원이 검찰 수사와 재판에 대응하기 위해 꾸린 '현안 TF' 구성원이었다.
변 검사와 함께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 이제영 대전고검 검사 등은 당시 압수수색에 대비해 허위 서류 등을 비치한 가짜 심리전단 사무실을 만들고 심리전단 요원들이 검찰 수사와 법원 재판 과정에서 실체와 다른 진술을 하도록 지침을 제시하는 등 사건을 은폐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위증교사)를 받았다.

변 검사 투신 현장 주변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투신 현장 폐쇄회로TV 확인 및 변 검사를 마지막으로 상담한 변호사와 유족 등을 상대로 한 조사 등을 통해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댓글 수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국정원 소속 변호사 정모씨도 지난달 31일 춘천시의 한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