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김무성 의원 등 바른정당 국회의원 9명이 6일 탈당을 공식화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을 주장해온 이른바 통합파 의원들이다.

김무성 의원(6선)을 비롯해 강길부·주호영(4선), 김영우·김용태·이종구·황영철(이상 3선) 정양석·홍철호(이상 재선) 의원 등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통합성명서'를 통해 탈당을 선언했다.

이로써 바른정당은 의석수가 20석에서 11석으로 줄며 국회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하게 됐다.

국회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등 3개 교섭단체 체제로 전환하게 됐다.

집단탈당을 선언한 이들은 오는 8일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제출하는 데 이어 9일 한국당 입당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다만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은 다른 통합파 의원들과 행동을 같이할지,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11·13 전당대회 직후 탈당계를 제출할지 추후 탈당 시점을 결정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