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故 김주혁 추모 정준영 영상편지

1박 2일 故 김주혁 추모 정준영 영상편지

가수 정준영이 '1박2일' 영상편지를 통해 고(故) 김주혁에 향해 마지막 인사를 했다.

5일 방송된 KBS2 '1박2일'에서는 멤버들이 지난달 30일 교통사고로 갑작스럽게 떠난 김주혁에게 영상편지를 남겼다.

김준호·데프콘·김종민은 입조차 쉽게 떼지 못 했으며, 발인을 보지 못한 유일한 멤버 정준영은 수척해진 모습으로 눈물을 흘렸다.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던 정준영은 "잠깐 '1박 2일' 쉬고 있을 때 한국 오자마자 형들에게 연락했는데 주혁이형이 그때도 나 힘들까 봐 귀국하자마자 바로 모였다. 나 힘들까 봐 형이 나 보러도 와줬었는데 나는 형이 힘든 지금 옆에 갈 수 없는 게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2016년 '1박2일'에서 잠정 하차, 파리로 떠난 바 있다.

이후 자신이 돌아왔을 때 챙겨준 고 김주혁을 비롯한 멤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주위 사람들에게 미안하다. 특히 팬들은 날 만나지도 못하고, 내 마음이 어땠을지, 무슨 생각을 할지 몰랐을 것이다"라고 털어놨다.

정준영은 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맙고 사랑한다. 보고 싶다"며 뭉클한 애도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