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르주 생피에르(오른쪽)가 5일 열린 'UFC 217 미들급 타이틀전'에서 마이클 비스핑을 꺾고 챔피언 벨트를 차지했다. / 사진-UFC

'신이 내린 파이터'로 불리는 조르주 생피에르(캐나다)가 4년 만에 화려한 UFC 복귀전을 치렀다. 생피에르는 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메디슨 스퀘어가든에서 열린 UFC 217 미들급 타이틀전에서 마이클 비스핑(영국)을 꺾고 챔피언 벨트를 차지했다.

생피에르는 이날 경기 3라운드에서 4분23초 만에 비스핑을 리어네키드초크로 무너뜨렸다. 비스핑은 탭을 치지 않고 끝까지 버티다가 정신을 잃었다.

생피에르는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며 UFC 두 체급 석권을 달성하게 됐다. 랜디 커투어, BJ 펜, 코너 맥그리거에 이어 네 번째 두 체급 챔피언이다.
생피에르는 2013년 11월 UFC 웰터급 9차 방어전에 성공한 후 휴식을 선언했다. 이후 지난 2월 복귀를 선언하며 미들급으로 돌아오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휴식 전 생피에르는 '웰터급 지존' '무결점 전사'로 불리며 최고의 경기 실력을 뽐냈다.

앞서 전문가들은 비스핑이 역대 최약체 챔피언이라는 평가를 받지만, 생피에르가 오랜 휴식기를 가졌기 때문에 승패를 점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생피에르는 녹슬지 않은 주먹을 과시하며 4년의 공백을 무색하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