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 사진=한경 DB

공화당 출신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부자(父子)가 지난해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를 뽑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미국의 역사 작가인 마크 업디그로브는 4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나와 오는 14일 출간하는 저서 '마지막 공화당원들'에 담긴 조지 부시 부자의 인터뷰에 이같은 내용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업디그로브에 따르면 아버지 조지 H.W 부시는 지난해 11월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에게 투표했다. 반면 아들 조지 W. 부시(사진)는 대선후보 기표란을 공란으로 비워뒀다. 대선과 함께 치러진 연방의원 선거 등에는 공화당 후보에게 표를 줬다.
아버지 부시는 트럼프 후보가 공화당 경선에서 승기를 잡은 시점인 지난해 5월 "나는 트럼프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에 대해 많이 모르지만, 그가 허풍쟁이라는 것은 안다. 그가 리더가 된다는 것에 전혀 흥분되지 않는다"고 반감을 드러냈다.

아들 부시도 "겸손은 우리 집안의 유산이며, 트럼프에게서는 그걸 찾아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아들 부시는 특히 트럼프 후보가 대선 당시 "나한테는 나 스스로가 조언자"라고 발언한 데 대해 "이 친구는 대통령이 된다는 게 무슨 의미인지 모르는군"이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작가는 전했다.

두 전직 대통령 부자는 '아들 부시'의 동생인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3부자 대통령' 기록에 도전했다가 공화당 경선에서 중도 하차한 뒤 트럼프에게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냈다. 아들 부시는 공공연히 트럼프에게 투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드러내왔다. 아버지 부시 역시 비공식 석상에서 '클린턴 지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