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보연. /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배우 김보연(사진)이 전노민과 이혼 후 심경을 담담하게 털어놨다.

김보연은 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전노민과의 이혼에 대해 "다 지난 일이고 서로가 잘 못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성관계가 끝나면 아주 냉정하다. 정도 많고 따뜻한데 이성관계는 끝나면 얼굴도, 이름도 다 잊는다"며 "전노민은 배우이기 때문에 기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혼 후 김영애 언니 상갓집에서 딱 한 번 봤다"며 "웃으면서 악수하는데 뺨에 경련이 일어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