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싱가포르 채널뉴스아시아(CNA)와의 인터뷰에서 미중 균형외교를 언급한 데 대해 "시대착오적인 광해군 코스프레를 즉각 그만두라"고 비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미 동맹과 북핵 대처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직전 자칫 한미간에 엇박자로 보일 수 있는 상황이 연출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강 대변인은 "함께 전쟁을 치른 미국과의 군사 동맹과 북한과 여전히 우호 관계를 유지하는 중국과의 관계는 차원이 다르다"며 "지금은 한미가 굳건한 군사동맹으로 중국을 압박해 북핵을 제거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굴욕적인 한중합의로 가장 민감한 군사 주권에 제3국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선례를 만들어 국익을 훼손했다"며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전략이 우리 군사 주권과 한미동맹을 훼손할 가능성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