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4일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조치에 반발하고 있는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 친박(친박근혜)계를 '바퀴벌레'에 비유하며 맹비난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다가 자신들의 문제가 걸리니 슬금슬금 기어 나와 박 전 대통령을 빌미로 살아나 보려고 몸부림치는 일부 극소수 '잔박'들을 보니 참으로 비겁하고 측은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추태 그만 부리고 당과 나라를 이렇게 망쳤으면 사내답게 반성하고 조용히 떠나라"고 촉구했다.
홍 대표는 또 "박근혜 치맛자락 잡고 호가호위하던 일부 극소수 잔박들이 아직도 박근혜를 빌미로 자신들의 구명도생을 꾀하는 것을 보면서 이 사람들을 동지로 생각하고 정치를 해 온 박 전 대통령이 정말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이어 "진정으로 차가운 감방에 있는 박 전 대통령을 위한다면 모든 것을 내려놓고 포일리 구치소 앞에 가서 머리 풀고 석고대죄하라"고 덧붙였다.

서청원·최경환 의원은 전날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제명 결정은 원천 무효라고 주장하며 홍 대표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