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문세윤 아내와 스킨십 장소 고백 /사진=tvN 캡쳐

개그맨 문세윤이 아내와의 비밀스런 스킨십 장소를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인생 술집'에는 '맛있는 녀석들'의 문세윤, 유민상, 김준혁, 김민경이 출연했다.

이날 문세윤은 아이들을 피해 아내와 스킨십 하는 장소가 따로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문세윤은 "신발장 키스다. 집안 구조상 거실이 복도로 길게 연결돼 거실에선 신발장이 안보인다"라며 "둘만의 장소"라고 수줍게 말했다.

그는 "아이들 앞에서 뽀뽀하기도 하지만 깊은 애정 표현을 하고 싶을 때는 신발장으로 간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신동엽은 "신발장 한바탕, 신발장 소동"이라면서 "우당탕탕 소리가 나면 어쩌냐"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방송에 늦어질 때는 없냐"고 묻자 문세윤은 "방송에는 늦지 않지만 매니저가 조금 기다릴 때는 있다. 내려간다고 하고 10분 뒤에 내려간 적 있다"라고 고백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