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반려견 안전 관리 논란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토크쇼 '썰전'에 출연한 강형욱은 "내가 방송도 하고 얼굴을 알아보시는 분들이 계신다. '목줄 하셔야죠' 하면 '우리 개는 내 옆에만 다녀'하고 가신다. 어물쩍 넘어가지고 피하신다"고 전했다.

이어 "어떤 사람은 자기 개는 안 문다고 하는데 무는 개가 따로 있냐"는 질문에 "그건 '우리 애는 화 안 내니 마음대로 하세요'랑 똑같다. 내 강아지에 대한 책임과 관리를 하지 않겠다는 말이다. 모든 개는 물 수 있고 모든 개는 물지 않게 관리할 수 있다. 그 말 자체가 무책임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를 들은 유시민 작가는 "개가 짖는 건 무서워서 짖는 거라 생각한다"고 말하자 강형욱은 "공격성은 두려움을 기반으로 한다. 공격적인 개라면 어떤 기억과 경험을 하고 있었는지 한번 살펴봐야 한다"고 답했다.
강형욱은 최시원의 반려견 사건에 대해서도 "싫고 좋고를 떠나서 이 일도 너무 밉다"고 말하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지난 9월 30일 유명 한식당인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게 정강이를 물린 뒤 엿새 만에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당시 반려견에는 목줄이 채워지지 않았던 것이 알려져 논란이 더욱 커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