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의 매니저가 공항에서 아이를 안고 있는 엄마를 밀치는 등 과격한 행동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 소속사가 해명했다.

2일 한 매체는 워너원이 홍콩으로 출국하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매체는 현장에 있던 한 여성의 말을 인용해 "아이를 끌어 안고 있던 엄마까지 밀치는 모습을 봤다"며 "'아이씨'라고 욕설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YMC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다수 매체를 통해 "영상 속에 나온 해당 팬매니저에게 확인해본 결과 많은 사람들 속에서 밀리느라 충돌이 있었을 수 있지만 아이 엄마를 고의로 밀친 적은 없다더라"고 밝혔다.
이어 "워너원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까지 휘말릴 정도로 굉장히 위험했다"며 "안전을 위협받는 상황에서 ‘나와달라’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워너원은 오는 13일 새 앨범 '1-1=0 (Nothing Without You)'으로 컴백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