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인재포럼 2017 - 우리가 만드는 미래

주제강연
김기세 딜로이트컨설팅 USA IoT 총괄

소속 회사나 본업에 관계 없이
업으로 삼는 우버 운전자처럼
기술혁신이 일자리 개념 바꿔

“대학에서 부전공은 전공과 정반대인 거로 해라.” 김기세 딜로이트컨설팅 USA IoT(사물인터넷) 전략총괄(사진)이 미래 인재들에게 던진 조언이다. 공학 전공자는 인문학도 공부해야 직업 환경의 변화에 적응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는 “엔지니어로 회사에 들어가서 전혀 다른 일을 하다가 퇴사하는 시대가 곧 온다”고 말했다.

김 총괄은 2일 ‘글로벌 인재포럼 2017’에서 ‘IoT 시대의 미래를 탐색하다’를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미래에 어떤 전공이 유망할 것으로 보느냐는 청중의 질문에 “어떤 전공을 선택하느냐보다는 주변 사람들과 함께 평생 배우려는 자세가 더 중요하다”고 했다.

그가 제안한 ‘생존 스킬’은 ‘거꾸로 전략’이다. 현재 자신이 하고 있는 일과 반대되는 일에도 도전해 보라는 의미에서다. 김 총괄은 “컴퓨터공학을 전공했다면 인문학, 인문학 전공자는 경영정보서비스(MIS) 등 기술 분야를 같이 공부하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괄은 맥킨지 컨설턴트와 삼성, LG에서 임원을 지낸 모바일 비즈니스 및 IoT 분야의 권위자다. 그는 IoT 덕분에 기업들이 큰 변화를 맞이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총괄은 “지금까지 기업들은 주문이 언제 들어올지 모르기 때문에 추측을 바탕으로 공장을 돌렸다”며 “하지만 IoT 발전에 따라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파악할 수 있게 되면서 시장 움직임에 즉각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같은 변화에 따라 직업 환경도 파격적인 변화에 맞닥뜨릴 것이라는 게 그의 전망이다. 지금은 하나로 묶여 있는 ‘일’과 ‘일자리’ 그리고 ‘조직’ 개념이 분리될 것이라는 얘기다. 세계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우버’를 예로 들었다. 김 총괄은 “우버 운전자들은 우버 앱(응용프로그램) 덕분에 본업이나 소속 회사에 관계없이 운전을 업으로 삼을 수 있게 됐다”며 “기술혁신 덕분에 일자리 개념이 이처럼 바뀐다”고 말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