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정주리 / 사진=최혁 기자

방송인 정주리가 2일 '2017 서울베이비페어'가 열린 서울 대치동 세텍(SETEC, 서울무역전시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정주리는 이날 남편과 둘째 아들 도윤 군과 행사장을 찾았다. 특히 둘째 아이를 출산한지 얼마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늘씬한 몸매를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2017 서울베이비페어'는 국내에서 가장 핫한 브랜드를 총괄해 유모차, 카시트, 아기띠, 가정용 안전제품, 휴대용 안전용품, 위생용품을 비롯해 출산용품, 임부용품 등이 전시되는 행사로 오는 5일까지 계속된다.

행사장에서는 키즈맘카페 가입이벤트, 1004 이벤트 등을 통해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