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사드 갈등을 봉합한 한중 합의와 관련해 "이면 합의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중국이 '약속'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이면 합의설과 구두 합의설에 대한 불을 지피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노덕규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사드 합의를 둘러싼 정부 입장에 대해 "발표 내용 그대로 이해하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변인은 '사드 추가배치, 미국 미사일방어체계(MD) 편입, 한·미·일 군사동맹 부정' 등 이른바 '3불(不)'을 한국이 중국에 약속한 것처럼 중국 매체들이 보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안보 주권을 제약하는 내용은 협의 대상이 아님을 협의 과정에서 분명히 했다"며 "정부가 그동안 대내외적으로 밝혀온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노 대변인은 중국 외교부가 '한국이 약속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항의할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엔 "중국 측에 문제제기를 했다"며 "그 이후에 해당 표현이 '입장표명'으로 다시 바뀌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