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주혁 발인 이유영
/

故 김주혁이 세상과 영원한 작별을 고했다.

김주혁은 지난 30일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사고 당시 2시간 가량의 응급처치에도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을 촬영하던 그의 연인 이유영은 촬영을 중단한 채 빈소를 찾았다.

'故 김주혁 발인' 이유영

당시 관계자에 따르면 비보를 들은 이유영은 "거짓이라고 말해달라"며 울음을 터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유영은 김주혁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을 끝까지 지켰으며 발인 날까지 그와 함께 했다.

오늘(2일) 발인식에서 이유영은 침통한 마음을 숨길 수 없어 고개를 푹 숙이고 있었으며 눈물 가득한 표정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