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한경DB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민간 중심의 혁신창업을 통한 제2의 벤처붐을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숭실대에서 열린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방안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3분기 성장률이 1.4%를 기록하고 대내외 리스크도 완화되고 있지만 국민은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혁신성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창업 유형을 다양화해서 누구나 아이디어만 있으면 혁신창업이 가능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창업 실패의 경험도 사회의 자산으로 축적되도록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실패한 분들이 재기하도록 투자가 선순환되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