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첫 방문…CSIS서 강연
"영화 담은 SD카드 코에 숨겨"
북한 주민에 대한 정보유입 강조
“북한에서는 ‘콧구멍 카드’ 같은 게 중요합니다.”

지난해 한국에 망명한 뒤 미국을 처음 방문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사진)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강연에서 “북한에 군사행동을 취하기 전 정보 확산을 통한 북한 내부 변화부터 이끌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내부자가 본 북한’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그는 북한 내부 변화를 이끌 사례로 SD카드를 소개했다. SD카드는 손톱만한 크기의 컴퓨터 저장장치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북한 주민이 더 많은 남한 사회의 정보를 얻게 해야 한다”며 “지금은 북한 주민들이 남한 방송을 볼 수 있는 선진화된 기술이 있고, 이를 이용할 수 있는 게 SD카드”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아이들이 게임과 영화 등을 담은 SD카드를 ‘콧구멍 카드’라고 부른다”면서 “몸수색이나 검열 때 카드를 콧구멍 안에 숨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만약 동독 주민들이 수십 년 동안 서독의 TV 방송을 보지 않았다면 독일 통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북한 내부를 향한 지속적인 정보 유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경제개혁보다 핵·미사일 능력 고양에 매달리게 된 계기로 2009년 화폐개혁 실패를 꼽았다. 김정은이 후계자로 임명돼 단행한 화폐개혁은 주민의 저항에 부닥쳐 한 달 만에 박남기 노동당 재정부장 처형으로 막을 내렸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이 공개적으로 정책 실패를 인정한 것은 화폐개혁이 처음”이라며 “김정은은 주민의 경제적인 생존을 위협하면 매우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으며, 화폐개혁 실패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집착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