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노태현 "탈덕하면 맞는다"

그룹 JBJ의 멤버 노태현이 순간의 단어 선택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탈덕 하면 맞는다"라면서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행동을 취했기 때문이다.

JTBC2 '색다른 인터뷰'측은 JBJ에 팬들의 '탈덕'(팬을 그만두는 것)을 막기 위해 특정 단어를 몸으로 표현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멤버들은 "탈덕은 안돼요"라며 애교를 부리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팬심 몰이에 나섰다.

하지만 노태현은 조금 달랐다. "탈덕 하는 여러분, 탈덕 하시는 순간 이렇게 맞아요"라며 주먹을 휘둘렀다.
방송 직후 이 장면은 '탈덕하면 때릴 거라고 협박하는 아이돌'이라는 제목으로 인터넷에 유포돼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31일 노태현은 JBJ 공식 SNS에 "오늘 제 경솔한 언행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 부족함이 많은 분들께 불편함과 실망 끼쳐드린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매사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도록 각별히 주의하겠으며 더불어 성숙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