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이승기 / SBS 방송 캡처

가수 이승기가 전역 소감을 밝혔다.

31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이승기의 전역 현장을 공개했다.

이날 많은 취재진과 팬들 앞에서 이승기는 "잠을 잘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많이 설치고 일찍 깼다. 전역에 대한 설렘보다 부대 사람들과 정리하는 시간 인사하는 시간이 뭔가 계속 아쉽고 짧은 것 같아서 아쉬움에 잠을 잘 못잤다"고 말했다.
이어 "100일이 지나고 나서부터는 시간이 너무 안 가고, 마지막 48시간 카운트다운이 들어가고 나서는 시간이 더디게 갔던 것 같다"고 답했다.

특히 그는 특전사가 된 것에 대해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오니까 안 되면 되게 하라는 부대 신조답게 모든 게 다 즐겁고 감사했다"며 "극한의 고통 속에서도 즐거움을 찾는 방법을 터득한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승기는 "많은 관심과 성원 속에서 다치지 않고 군복무를 마치게 됐다. 좋은 에너지로 빠른 시간 안에 열심히 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