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 직장인의 평균 임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국 중 23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OECD 회원국의 임금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국 근로소득자의 2016년 평균 임금은 약 3260만원(2만9125달러)로 OECD 34개국(터키 제외)에서 23위였다.

임금 증가율도 낮았다. 2010~2016년 OECD 34개국 평균 임금 증가율은 5.39%였으나 한국은 2010년 2만8040달러에서 지난해 2만9125달러로 3.87% 올랐다. 라트비아(27.90%), 아이슬란드(24.26%) 등은 임금 증가율이 20%에 달한다.
지난해만 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1조4112억 달러)은 OECD 8위, 1인당 GDP(2만7539달러)로 22위였다. 국가 규모와 비교해 국민 개인과 임금 수준은 떨어지는 것이다.

총생산 대비 임금 수준을 파악할 수 있는 1인당 GDP 대비 평균 임금은 한국이 105.76%로 GDP 규모가 비슷한 호주(114.38%), 캐나다(115.49%), 스페인(114.97%)에 비해 낮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