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11월의 첫날인 1일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중부 지방은 밤에 차차 흐려지겠다. 기온은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도, 낮 최고기온은 15∼20도로 예보됐다. 서울 기온은 10∼19도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31일 기록된 3.6∼16도와 비교하면 최저기온은 크게 높아지겠다.

경남 거창(2도), 경남 진주(3도), 전북 남원(3도) 등은 여전히 추운 아침 날씨가 이어지겠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일부 내륙과 산지에는 얼음이 얼고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서울과 경기도 등은 대기가 건조할 것으로 보여 화재 예방에 힘써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다만 중부 지역은 해외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밤에 농도가 다소 높을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5m, 남해 앞바다 0.5m, 동해 앞바다 0.5∼2m로 일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