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인 31일은 일부 내륙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를 밑도는 등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안동 청주에서는 첫서리가 관측됐다. 전주 안동 청주 등에선 첫 얼음이 얼었다.

기상청은 "상공에 찬 공기가 머물리 있는 가운데 밤사이 복사냉각까지 더해졌다"며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이날 낮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낮 최고기온은 15~19도로 전날보다 조금 높을 전망이다.

강원 산지의 경우 오후 들어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동해 먼바다 또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이는 만큼 선박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