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김현석·고동진 3인체제…사장단 임원 인사에 영향

삼성전자가 31일 부문장 인사를 단행했다. (왼쪽부터)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DS(디바이스 솔루션, 부품)부문장에 김기남 사장, CE(소비자 가전)부문장에 VD(영상 디스플레이)사업부 김현석 사장, IM(ITㆍ모바일) 부문장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

삼성전자 41,950 +1.21%의 부문별 대표가 50대 CEO들로 세대교체 되면서 삼성 계열사 전반에 인사 태풍이 불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조만간 계열사 사장단과 임원급 인사도 단행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규모의 조직 개편이 예상된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는 이번주 중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 이후 총수 부재 상황을 더 이상 이어갈 수 없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DS부문장에 김기남 반도체 총괄(사장·59)을, CE부문장에 김현석 VD(영상 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56)을, IM부문장에 고동진 무선사업부장(사장·56)을 각각 임명했다.

이번 인사에 따라 이미 용퇴 의사를 밝힌 권오현 부회장에 이어 윤부근 사장과 신종균 사장 모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고 있던 이상훈 사장 역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향후 이사회 의장직을 수행한다.

50대 사장이 3대 부문장 자리를 꿰차면서 후속 인사를 통해 젊은 사장, 부사장들이 경영 전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또 삼성전자 이외 다른 삼성 계열사 사장단 인사에서도 대규모 세대교체가 예상된다.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에서는 김기남 사장과 함께할 주요 인사로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등 부사장급이 물망에 오른다. 김 사장이 삼성디스플레이 대표 이사 자리까지 겸임할 지 새로운 인사를 발탁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소비자가전(CE)은 김현석 사장이 총괄하는 가운데 김문수 부사장과 이원찬 부사장이 VD사업부를 맡을 가능성이 크다. 김 부사장은 VD사업부 영상전략마케팅팀장을, 이 부사장은 VD사업부 서비스전략팀장을 맡고 있다.

IT·모바일(IM) 부문은 무선사업부장에 이인종 부사장과 노태문 부사장, 이영희 부사장이 거론된다. 고동진 신임 부문장과 함께 삼성의 모바일 사업을 책임지는 자리다. 이인종 부사장과 노태문 부사장은 각각 무선사업부 개발 1, 2실장을 맡고 있다. 이영희 부사장은 무선사업부 마케팅팀장 겸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이다.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와 계열사 사장단 인사는 동시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사장단 인사가 없었던 만큼 큰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특히 삼성전자 부문별 CEO가 50대로 대거 교체된 것을 감안하면 계열사 사장들도 젊은 세대가 주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계열사 사장단 이후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임원급 인사도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연말 정기 인사를 건너뛴 삼성은 5월 계열사 임원 인사를 단행했지만 과거와 비교해 인사 폭이 크지 않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 부문장에 50대 사장들이 임명되면서 그룹 계열사 전반에 인사 태풍이 감지된다"며 "삼성의 쇄신을 위한 세대교체 인사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