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부검 두부손상

김주혁 부검 두부손상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김주혁의 부검 결과 사인은 두부손상으로 밝혀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31일 오전, 3시간에 걸쳐 김주혁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그 결과 사망의 직접 원인으로 즉사 가능 수준의 두부(머리)손상을 사인으로 밝혔다.

두부손상은 크게 두개골과 안면 골절로 인한 직접적 손상과 두피열상·뇌진탕·뇌출혈·두개내출혈·뇌좌상 등의 간접적 손상으로 나눌 수 있다.

두개골이 골절된 것을 개방두부손상이라고 하고, 두개골 골절이 없는 경우에는 폐쇄두부손상이라고 한다. 원인의 대부분은 교통사고와 작업장 안전사고이다.
경찰은 심장에 이상이 생겼거나 약물에 의해 사망했을 가능성도 있는 만큼 조직검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당초 김주혁의 사망 원인을 놓고 일각에서는 운전 중 ‘심근경색’ 증상이 나타나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경찰은 심근경색은 김주혁이 사망에 이른 원인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최종부검결과는 일주일가량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