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국내외 민간단체가 추진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가 유보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IAC) 권고와 유네스코 사무총장의 결정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역사적 진실에 반하는 어떠한 언행에도 반대한다"며 "위안부 문제를 역사의 교훈으로 삼아 미래 세대에게 문제의 진실을 알리고, 이러한 불행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간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민간 차원의 이번 기록유산 등재 추진 노력과도 상통하는 바, 정부는 이러한 민간의 노력을 존중하고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문화재청 등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은 유네스코 신규 세계기록유산 목록에 포함되지 않았다.

유네스코는 위안부 기록물과 일본 정부가 단독 신청한 '위안부와 일본군 군율에 관한 기록'을 심사, 대화를 위해 등재 보류 권고를 내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