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438,000 -0.11%(대표 우종수·권세창)은 올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7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02% 증가했다고 3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276억원으로 3.6% 늘었고, 순이익은 261.9% 늘어난 228억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은 3분기 자체 개발한 주력 제품들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분석했다. 한미약품 매출 중 자체 개발한 제품의 비중은 71.5%다. 도입 제품 등을 의미하는 상품 매출은 17.8%다.

특히 주력 제품인 아모잘탄(고혈압 치료제)과 아모디핀(고혈압 치료제), 로수젯(고지혈증 치료제), 구구·팔팔(발기부전 치료제) 등의 안정적 성장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협력사들이 지급한 기술료도 수익으로 인식됐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8% 성장한 540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27.6% 증가한 90억원을, 순이익은 27.4% 증가한 79억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라이선스 계약 수정에 따른 기술료 감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며 "4분기에는 한미약품 1등 브랜드인 '아모잘탄 패밀리' 제품의 마케팅이 본격화 되고, 경쟁력 있는 신제품들에 대한 시장의 호평도 지속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3분기 연구개발(R&D) 투자액은 매출 대비 20.0%인 455억원을 기록했다. 기술료 수익을 제외한 매출과 비교하면 21.4%에 해당한다.

한미약품은 또한 사노피 수익을 제외한 작년 3분기 실적과 올해 실적을 비교한 별도의 자료도 함께 공개했다. 이 기준에 따르면, 한미약품 2017년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사노피 수익을 제외한 작년 실적 대비 각각 14.7%, 6850% 성장했고 순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