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주혁

경찰은 31일 김주혁 부검결과에 대해 브리핑하면서 "심근경색이 김주혁의 사망원인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세시간에 걸쳐 진행된 김주혁 국과수 부검 결과 "직접 사인은 즉사 가능 수준의 두부 손상이며 심근경색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심장, 약물 부분은 조직검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면서 "조직검사 결과는 7일 정도 소요되므로 정확한 사인 발표는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주혁은 30일 오후 4시 30분경 삼성동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6시 30분 사망판정을 받았다.

김주혁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소중한 배우 故 김주혁 배우가 갑작스럽게 유명을 달리했다"며 "사고, 사망원인을 명확히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고 빈소는 31일 오후 3시부터 서울 현대아산병원에 마련된다. 발인은 2일 오전에 진행하며 장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라고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