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31일 이명박 정권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18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문재인 대통령 등 당시 야권 유력 대선 주자들에 대한 댓글 공작을 펼쳤다는 의혹에 대해 "절대 묵과할 수 없는 중대 범죄"라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정권이 박근혜 당시 대통령 후보 당선을 위해 군 조작까지 동원해 안철수 등 야권 후보를 공격한 국기문란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특히 드러난 것 중 안철수 후보와 관련한 댓글은 모두 235건으로 당시 야권 대선후보 중 가장 많았다"며 "MB 사이버사의 공격이 안 후보에게 집중됐고 그 내용도 '안철수는 낙선시키자' 등 노골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방부 사이버사 댓글 사건 조사 태스크포스(TF)에 확인한 결과 이명박 정권 당시 국군 사이버사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댓글 241건, 문재인 후보 관련 댓글 142건, 안 후보에 대한 댓글 235건을 다는 등 댓글 공작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양 대변인은 "국민의 생명과 국가 안보를 책임져야 할 군대가 댓글 부대를 동원해 대선 여론 공작을 벌인 것은 절대 묵과할 수 없는 중대범죄"라며 "이명박 정권 국군 사이버사가 자행한 댓글 공작을 철저히 수사해 이런 참혹한 일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