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마 이혜정 인스타그램

31일 방송되는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 머릿속 시한폭탄 뇌졸중'이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몸신 주치의로 출연한 뇌졸중 권위자 김종성 교수는 "뇌졸중의 치료 기술은 점차 발달하고 있어 사망률은 줄어들고 있지만 예방을 하지 않아 환자는 자꾸만 늘어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뇌졸중은 암과 달리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질환"이라고 강조하며 예방법을 공개한다.
또 출연진들은 뇌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MRI, MRA 검진 결과도 공개된다.

요리연구가 '빅마마' 이혜정은 "과거 뇌경색으로 쓰러져 안면마비까지 겪었다"며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난 사연을 공개했다. 개그맨 김한석 역시 "10년 전 뇌혈관 수술을 받았다"며 약 5년 만에 받은 뇌 검사 결과 공개를 앞두고 초조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머릿속 시한폭탄 뇌졸중의 모든 것과 뇌졸중을 예방하는 방법은 31일 밤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