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네트워크+인텔 플랫폼…올림픽 몰입감 높여
5G 체험 마케팅도 공동 진행

황창규 KT 회장(맨 왼쪽)이 어린이들과 함께 평창올림픽에서 선보일 5G 기반의 미디어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 사진=KT 제공

KT 29,200 -0.17%가 인텔과 손잡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시범서비스를 선보인다. KT의 5G 네트워크 기술에 인텔의 5G 플랫폼 역량을 더해 몰입감 높은 올림픽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인텔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한 협력을 선언했다고 31일 밝혔다. KT는 평창동계올림픽의 공식 통신파트너이며, 인텔은 5G 플랫폼 및 가상현실(VR) 분야 파트너이다.

양사는 평창동계올림픽 5G 시범망이 규격, 단말, 시스템 등 상용화 모델에 가장 근접하다고 판단해 이번 협력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협력을 통해 5G 관련 노하우도 함께 축적할 것으로 기대했다.

KT와 인텔은 강릉 올림픽파크에 있는 KT홍보관에서 5G 체험 마케팅도 공동으로 진행한다. 초저지연 미디어와 실감형 콘텐츠의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등을 구현할 예정이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은 "KT는 인텔의 5G 플랫폼을 적용해 평창동계올림픽기간 동안 완벽한 5G 시범 네트워크를 세계 최초로 선보일 것"이라며 "5G 미래를 제시하고 관련 산업을 선도해 글로벌 상용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평창동계올림픽 D-100일은 다음달 1일부터 내년 2월25일까지 국내 곳곳에서 'Challenge Together'라는 슬로건 아래 올림픽과 5G 홍보 마케팅을 진행한다.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로서 다음달 1일 그리스로부터 성화가 들어오는 인천을 시작으로 성화봉송 101일간의 일정에도 함께 참여한다. 올림픽 성화봉송 역사상 통신파트너가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T는 전국 16개 시·도의 주요 도시의 성화봉송 지역축하행사장에서는 이동형 5G 체험존을 운영한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