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산다' 제공

방송인 정현돈이 '뭉쳐야 산다' 패키지여행 도중 낙상사고를 당했다.

31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베트남 호이안에서 에코 투어를 이어가는 패키지 팀의 모습이 공개된다.

트와이스 멤버들과 아재 4인방은 호이안에서 스트레스를 한 번에 날려주는 항아리 깨기 체험에 나선 순간 큰 괴성이 들렸다. 정형돈이 고통스러운 표정과 함께 바닥에 뒹굴고 있어 제작진과 출연진을 놀라게 한 것.

정형돈이 나무에 걸려있는 해먹을 발견하고 드러누웠다가 그의 무게를 감당하지 못한 해먹이 부러져 봉변을 당했다. 정형돈은 아픔보다는 부끄러움에 얼굴까지 새빨갛게 상기돼 웃음을 자았다는 후문.

이에 베트남의 베테랑 가이드는 "난생 처음 겪는 사고"라며 당황스러워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