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두 번째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31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중 양국은 다음달 베트남 다낭에서 열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계기에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 차장은 "약국 정상회담의 개최 합의는 한·중 관계 개선 관련 양국 간 협의 결과에 언급된 모든 분야의 교류 협력을 정상적인 발전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기로 한 합의 이행의 첫 단계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는 "양국은 이어서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와의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