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투자, 상당 부분 반도체 사업

삼성전자 41,950 +1.21%는 31일 올해 전체 시설투자는 약 46조2000억원으로 작년 25조5000억원으로 대비 대폭 증가한 최대수준이라고 밝혔다. 사업별로는 반도체 29조5000억원, 디스플레이 14조1000억원 수준이다.

3분기 시설투자는 총 10조4000억원이다. 이 중 반도체에 7조2000억원, 디스플레이에 2조7000억원이 투자됐다. 3분기 누계로는 32조9000억원이 집행됐다.

회사측은 "메모리 반도체의 경우 V낸드 수요 증가 대응을 위한 평택 1라인 증설과 D램 공정전환을 위한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며 "파운드리는 10나노 공정 생산라인 증설에 투자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디스플레이의 경우는 플렉서블 OLED 패널 고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생산라인 증설 투자가 진행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의 4분기 투자는 상당 부분이 반도체 사업에 투자될 예정이다. 주로 신규부지 조성과 클린룸 공사 등 인프라 구축에 쓰일 전망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