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주혁씨(45)가 교통사고로 숨졌다.

30일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30분쯤 서울 삼성동의 한 도로에서 김씨의 차량이 전복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김씨를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하며 건국대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김씨는 끝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에 앞서 김주혁의 사망 소식이 돌았다.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확인해 보겠다”고 짧게 반응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