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대철이 첫 베드신을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새 월화드라마 '멜로홀릭'(박소영 극본, 송현욱 연출)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정윤호, 경수진, 최대철, 박소영 작가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대철은 "베드신이 갑자기 추가됐다. 집에 있는 아내에게 11월 1일 첫 방송인 걸 아직까지 얘기 안 했다. 계속 얘기 안 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내가 연기를 오래하진 않았지만 첫 베드신인데 좀 야하다. 그래서 보여주기 민망한데 그래도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멜로홀릭'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타인의 생각을 읽는 초능력을 지닌 남자 유은호(정윤호 분)와 이중인격 여자 한예리·한주리(경수진 분)가 펼치는 청춘들의 사랑 이야기다.

오는 11월 1일 오전 10시 프리미엄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를 통해 첫 공개되며, 11월 6일 오후 9시 OCN을 통해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