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前대통령·김재수 前총영사 고발…'다스 140억 지급' 관련 의혹

이명박 전 대통령이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 측을 압박해 '다스'에 140억원을 불법 지급하게 했다는 고발 사건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를 시작했다.

30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 등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한 옵셔널캐피탈 장모 대표 등을 이날 오전 소환해 고발 내용과 근거를 파악하고 증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장 대표 등은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이 민사소송을 통해 김경준씨에게 횡령 금액을 되돌려받기 직전 이 전 대통령 측이 외교부 등을 통해 다스가 먼저 140억원을 챙기도록 관련 절차를 지휘한 게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하며 고발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씨가 최대주주인 자동차 시트 부품 생산업체 다스는 BBK에 190억원을 투자했으나 140억원을 돌려받지 못해 역시 김씨를 상대로 소송 중이었다.
검찰은 당시 이 전 대통령이 실제로 권한을 행사해 외교 당국 등이 개별 회사의 재산 분쟁에 개입하게 했는지 등을 확인하는 한편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의혹도 들여다볼 방침으로 전해졌다.

그간 BBK 관련 의혹을 수사했던 검찰과 2012년 내곡동 사저 특별검사는 다스와 이 전 대통령이 무관하다고 결론 내렸다.

그러나 다스의 관련 대책 회의에 김 전 총영사가 참석한 정황이 언론 보도로 공개되고,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다스의 중국 내 일부 법인 대표에 선임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실소유주 논란은 증폭되는 상황이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이달 23일 국정감사에서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의 질의에 "법률적으로 누구 것이냐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다스의 실소유주를 재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