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손담비와 열애설 /사진=콰이 캡쳐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과 손담비가 스킨십 사진이 유출돼 곤혹을 치렀다.

30일 남태현의 더빙 어플 콰이 계정에는 손담비와 얼굴을 맞대고 어깨동무를 하는 등 다정한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이 어플은 최근 유행하고 있는 어플로 수지, 아이유 등도 촬영해 올려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하지만 남태현과 손담비의 영상은 색달랐다. 연인사이로 추측할만한 영상인 것. 이에 남태현은 "연락받고 제 이름을 검색했는데 친한 누나와 찍은 요새 인기있는 어플 동영상을 보시고 오해가 생긴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해의 소지가 생길 수 있는 다정한 분위기의 영상이지만 어플 특성상 얼굴이 떨어지면 토끼 이모티콘이 없어지더라구요. 그래서 가까이 화면에 둘 다 토끼 이모티콘이 생기게 찍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담비 누나랑은 친한 사이일 뿐, 전혀 연인 사이가 아닙니다. 정말 절대 아닙니다. 다시 한번 팬 분들에게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