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쳐

JTBC '믹스나인' 노홍철이 양현석과 씨엘의 음주운전 언급에 당황했다.

29일 첫 방송된 '믹스나인'에서는 양현석과 노홍철, 씨엘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노홍철은 양현석과 씨엘이 있는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방문했다. 양현석은 노홍철과의 첫 만남에서 “메이크업 하다가 ‘노홍철 씨 무슨 문제 있었던 거니?’ 그랬더니 차 이야기를 하더라고”라고 말을 꺼냈다.

그러자 노홍철은 “저 지금 면허가 없다”라고 답했다. 때마침 합류한 씨엘은 노홍철의 '운전사'를 떠오르게 하는 모자를 보자마자 "오빠 오늘 운전하세요? 모자"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노홍철은 "면허가 없다"고 또 한 번 당황했다.

뒤늦게 노홍철의 과거 사건을 알게된 씨엘은 놀란 표정으로 "진짜 죄송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