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전 9시 현재 각 지역별 기온. (자료 = 기상청)

29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오후부터 기온이 뚝 떨어질 전망이다. 강원도 일부 지역에선 첫 눈을 볼 수 있겠다.

중부지방은 낮 한때 구름이 많겠다.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는 저녁부터 비가내릴 전망이며, 강원 산지는 올해 첫눈이 올 수 있겠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기온은 서울 11.9도, 인천 13.4, 춘천 8.6도, 강릉 13.2도, 청주 11.6도, 대전 9.9도, 전주 12도, 광주 14.9도, 제주 18.8도, 대구 13.3도, 부산 16.4도, 울산 15.8도, 창원 16.1도 등이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5∼20㎜, 경북 동해안과 경북 북동 산지 5㎜, 강원 산지의 예상 적설량은 1㎝ 안팎이다.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질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수도권과 강원·충청권은 오전, 호남·영남·제주권은 오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

제주도 해상과 남해상, 서해상에 풍랑특보가 내려졌으며, 이날 모든 해상에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바다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 0.5∼4m와 2∼6m, 남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 0.5∼3m와 2∼5m로 일겠다. 동해 앞바다와 먼바다의 파고는 2∼4.5m와 2∼5m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