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 상승에 따라 국내 기름 값이 계속 오르고 있다.

2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넷째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1.3원 오른 ℓ(리터)당 1506.6원을 기록했다. 13주 연속 오른 것이다.

경유 가격도 전주 대비 1.5원 상승한 1298.0원/ℓ로 집계됐다. 14주 연속 상승세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1.9원 오른 1475.8원/ℓ, 경유는 2.4원 상승한 1267.1원/ℓ로 최저가를 기록했다.
상표별 최고가는 SK에너지 제품이다.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0.8원 오른 1530.7원/ℓ, 경유 가격은 1.0원 상승한 1323.9원/ℓ를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세종 지역 휘발유 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크게 올랐다. 전주 대비 3.9원 오른 1518.1원/ℓ를 기록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1608.9원/ℓ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102.3원 높았다. 경남 지역 휘발유 가격은 1481.8원/ℓ로 전주보다 0.8원 올랐지만,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