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3차전 입장권 2만5000장이 매진됐다.

KBO는 경기 시작 1시간여를 앞두고 모든 표가 팔렸다고 발표했다.

한국시리즈 142번째이자 포스트시즌 278번째 매진이다. 한국시리즈로 좁혀 보면 2015년 10월 26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1차전부터 12경기 연속 만원 관중이다.

올해 포스트시즌 누적 관중은 13경기 24만2624명이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