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를 마치고 나니 '이런 경기 또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은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3차전을 앞두고 에이스 양현종을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김 감독은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차전이 끝난 뒤 시간이 없어서 양현종에게 따로 말은 못 했다"며 "대단한 경기를 봐서 영광이다. 우리나라 첫 번째 (한국시리즈 1-0 완봉) 아닌가"라고 말했다.

양현종은 지난 26일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9이닝 122구 11탈삼진 무실점으로 두산과의 1-0 승리를 이끌어냈다.
앞서 1차전을 내준 KIA는 에이스 양현종의 어깨 덕분에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 감독은 "양현종의 투구 수가 적지 않았지만, 감독도 (교체를 고려하는 등) 어쩔 수가 없었다"며 "안타 맞았으면 모를까, 끝까지 갔다"고 언급했다.

'양현종의 승리가 1승 이상의 의미가 있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김 감독은 "이제 원점이다. 앞으로 3번 먼저 이겨야 한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