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에 연애 기간만 11년, 결혼 5년 차인 가수 조정치가 출연해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 조정치가 출연해 아내 정인과 연애 시절 당시 장모님과 했던 약속을 공개했다.

앞서 진행된 녹화 당시 MC 김원희는 조정치에게 "정인 씨와 오랜 기간 연애를 해서 결혼이 순탄했을 것 같은데, 실제로는 결혼 반대가 있었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이에 조정치는 "지금은 행색이 괜찮지만, 20대 중반에는 정말 거지 모습이었다. 장모님이 나를 처음 봤을 때, '왜 우리 딸이 왜 이런 사람을 만나지?'하고 심각하게 걱정하셨다고 하더라"고 답해 관심을 끌었다.

이어 김원희가 "그럼 장모님이 마음을 돌린 계기가 있냐"고 묻자, 조정치는 "우리의 연애 기간이 길어지는 걸 지켜보시다가, 장모님이 '지킬 건 지키면서 연애해라'라고 하셨다. 그런데 그때가 사귄 지 5년 됐을 때다. 그때 그 말을 듣고 뜨끔했다"며 "어머니께 죄송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이에 패널들은 "어머님이 너무 믿으셨다", "사귄 지 5년 됐을 때, 그런 말은 정말 많이 늦으셨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