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즈존

아르바이트생 대다수는 노키즈존 확산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전국 알바생 1092명을 대상으로 ‘노키즈존에 대한 알바생의 생각은?’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알바생 73.5%는 '유아 혹은 유아 동반 부모로 인해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다'고 토로했다.

알바생들이 가장 난처했던 경험으로는 '소란 피우는 아이를 부모가 제지하지 않는 상황(60.4%)'을 택했다.

기타 난처했던 상황으로는 '청소를 하기 어려울 정도로 테이블을 더럽힌 상황(14.6%)', '본인의 요청을 들어주지 않았을 때 갑질을 부리는 상황(6.6%)', '그릇, 컵 등 실내 제품 및 인테리어를 훼손한 상황(5.4%)', '다른 손님들의 불만이 접수된 상황(5%)', '아이만을 위해 메뉴에 없는 무리한 주문을 하는 상황(4.8%)', '매장에 있는 다른 사람을 고려하지 않은 요청을 하는 상황(3.1%)' 등이었다.

당시 근무지는 '음식점(48.6%)'이 가장 많았고, '카페(27.3%)', '쇼핑센터(6.2%)', '영화관 및 공연장(4.5%)', '기타(13.4%)' 순이었다.

노키즈존에 관한 설문조사_제공 알바천국

알바생 과반수는 노키즈존 사업장 확산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전체 응답자 중 75.9%가 노키즈존 사업장 확산에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찬성하는 이유 1위로 '매장 내 서비스 질이 높아질 것이라 생각'(41.9%)을 꼽았다.

이어 '위험한 상황이 줄어들 것(30.6)', '다른 손님들의 눈치를 보는 일이 줄어들 것(11.1%)', '까다로운 요구가 줄어들 것(10.3%)', '기타(6.1%)'순으로 답했다.

반대로 노키즈존 사업장 확산에 대해 '반대한다(24.1%)'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일부 개념 없는 부모들의 행동을 일반화하는 것 같아서(40.1%)'라 답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서로 조금씩 배려하면 해결 된 문제라 생각해서(22.2%)', '노키즈존이 확대되면 육아가 더 힘들어 질 것이라서(13.1%)', '기타(12.8%)', '차별적 행위인 것 같아서(8%)', '너무 과민 반응하는 것 같아서(3.7%)'등이 있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