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모 반란의 시대' 김지훈 / 사진=최혁 기자

배우 김지훈이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를 촬영하며 겪었던 고충을 전했다.

2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김홍선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지훈은 이 영화에서 조선의 왕을 노리는 이인좌 역할을 맡아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김지훈은 "저예산 영화라 헝그리하게 찍었다. 당시 소속사가 없어 손수 운전을 하고 지방촬영을 다녔다. 매니저는 정말 소중한 존재구나하고 생각했다. 그때 느꼈던 감정이 떠오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조재윤은 "지금 보니 저걸 왜 했나 싶다. 김지훈이 차에서 자고 그랬던 기억이 난다. 촬영하며 힘들었다. 완전 저예산 영화"라고 거들었다.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이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