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모 반란의 시대' 이원종

드라마 '보이스', '블랙'의 김홍선 감독이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로 충무로에 입봉했다.

2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김홍선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은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담은 수사물 OCN '보이스'부터 죽음을 지키려는 사자와 죽음을 예측하는 여자가 천계의 룰을 어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미스터리 '블랙'까지 한국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
'역모'에서 무술 장인 만석 역을 맡은 이원종은 "김홍선 연출이 TV드라마에서 흥행보증수표다. 대단한 감독"이라며 "액션 장면을 연출하는 기법, 아이템, 카메라 워크가 독특하고 대단하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드라마에서 시도하지 않은 컷을 영화로 선보이게 됐다. 이 작품은 신뢰에 대한 보답이다. 그런 것들이 잘 표현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믿음을 전했다.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이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