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주째 60%대 후반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26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2명을 대상으로 실시, 이날 발표한 2017년 10월4주차 주중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지지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4%포인트 떨어진 67.4%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6%포인트 떨어진 26.4%였으며 모름·무응답은 1.0%포인트 상승한 6.2%였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주째 1~2% 포인트의 미미한 변동폭을 보였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충청권과 TK(대구·경북), 30대, 보수층에선 하락했지만 호남과 PK(부산·경남), 40대,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상승하면서 이념적 양극화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당 지지도에선 더불어민주당은 1.4%포인트 떨어진 48.7%로 지난 2주 동안 유지했던 50%대가 무너졌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각각 0.4%포인트 오른 18.5%, 6.6%였으며 정의당과 바른정당은 4.9%로 동률을 기록했다. 정의당은 지난주와 변동폭이 없었으며 바른정당은 0.9%포인트 떨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